• 구름많음동두천 26.5℃
  • 구름많음강릉 28.8℃
  • 흐림서울 27.0℃
  • 흐림대전 26.3℃
  • 구름많음대구 28.0℃
  • 구름많음울산 23.9℃
  • 구름많음광주 25.5℃
  • 구름많음부산 24.2℃
  • 구름많음고창 26.3℃
  • 흐림제주 22.5℃
  • 구름조금강화 25.3℃
  • 흐림보은 26.7℃
  • 흐림금산 24.8℃
  • 흐림강진군 22.6℃
  • 흐림경주시 27.7℃
  • 구름많음거제 24.8℃
기상청 제공

교육정책/입시

수능 절대평가 옳은 것일까?[에듀썰전_학관노TV]

2020학년도 수능특집 에듀썰전입니다. 현재 수능은 일부 과목에서 절대평가 방식을 시행하고 있습니다. 상대평가 제도에서는 상위 몇 퍼센트로 제한된 숫자의 학생들만 1등급을 받을 수 있지만 반면 절대평가에서는 특정 점수에 도달하면 인원 수와 관계 없이 해당 등급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. 하지만 시험이 쉬워서 많은 학생들이 모두 최고 등급을 받는다면 학생을 선발하는 학교 입장에서는 난처한 상황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. 절대평가에서는 이처럼 난이도 조절의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학생을 선발해야 하는 학교의 입장이라면 상대평가가 더 좋을 수 있을 것 같습니다.

각각의 방식마다 장정과 단점이 있기 때문에 이번 에듀썰전에서는 수능의 절대평가가 옳은 것인가를 주제로 이야기 나눠봤습니다.

 

 


포토뉴스

더보기

교육뉴스

더보기


[서울/부산] 입사관을 매료시키는 경쟁력 있는 학생부 만들기 프로젝트 2020년 1탄 (부제 : 관리형 컨설팅의 시작과 끝: PDS 프로세스의 이해와 적용)

[서울/부산] 입사관을 매료시키는 경쟁력 있는 학생부 만들기 프로젝트 2020년 1탄 (부제 : 관리형 컨설팅의 시작과 끝: PDS 프로세스의 이해와 적용) ☞ 강사 : 김명철 대표님 & 임승재 대표님 / 서울 1.17(금), 부산 1.22(수) [강사인사말] 원장님, 이번 과정은 저희가 개발한 PDS 전략에 따라 경쟁력 있는 학생부를 어떻게 만들어 가는지 그 노하우를 공개하려고 합니다. 학생부 비교과에 대한 진단은 누구나 합니다. 그리고 학부모님과 학생을 상대로 일반론적인 진단결과는 누구나 전달할 수 있습니다. 다만, 현재 학생부를 바탕으로 어떻게 경쟁력 있는 학생부를 만들어 나갈지에 대한 대안 제시는 아무나 하지 못합니다. 학관노에서 진행하는 저희 수업은 언제나 실제적인 사례로 풀어서 그 원리를 체화시켜가는데 주안점이 있습니다.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관리형 컨설턴트가 되기 위한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사항을 잘 숙지하고 적용하시면, 원내에서 관련 유로프로그램을 개설할 수 있는 초석이 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. 학관노 강의를 통해서 관리형컨설턴트 전문가로서 거듭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습니다. 강의시간에 뵙겠습니다. [후기 제공 자료] 수업자료 피티 요

[전국포럼] 어서와 학원세무는 처음이지? (무료) - 신현범 세무사님

[전국포럼] 어서와 학원세무는 처음이지? (무료) - 신현범 세무사님 (부제 : 학원세무 업계의 백종원이 알려주는 학원세무 레시피!!!) ☞ 지역 : 서울/대구/부산/안양/대전 학관노 학원세무포럼은 1년에 한번 들으실 수 있습니다! 세금은 절세를 아는만큼 아낄 수 있습니다!^^ 그래서 세무강의 1타이신 신현범 세무사님을 모시고, 전국포럼을 [서울, 대구, 부산, 안양, 대전]에서 진행합니다. 24시간 열심히 벌어도 많은 세금을 낸다면 마음이 아플 것입니다. 하지만 세금을 절약하는 절세전략을 원장님께서 100% 이해하고, 그것에 따라서 전략적으로 평소에 잘 준비하신다면, 지금보다 훨씬 많은 세금의 비용을 줄이실 수 있습니다. 학관노 원장님께서 이번 교육을 통해서 최대한의 "학원절세전문가"로서 성장할 수 있기를 희망합니다.^^ 신현범세무사님께서 절세전략의 모든 것을 공개하여, 무조건 원장님이 알고있는 그 이상의 것을 알게 될 것입니다! 신현범세무사님은 학원전문세무사, 학관노대표강사로써 학관노에서 8년간의 평가는 평점 4.8점/5점만점이며, 원장님들께 학원전문세무사님들만 알고 있는 절세전략의 고급정보를 아낌없이 전해드립니다. 기장을 맡기고 절세를 잘 하고 있다고